“신동헌 광주시장 후보 공약 보증” 약속 여배우 스캔들 이재명 후보 의혹도 일축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0일 오전 경기지역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후보 지원유세에서 선거운동원들과 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6ㆍ13 지방선거를 사흘 앞둔 10일 “쌀밥 지었는데 돌이 잔뜩 있으면 그 밥 버려야 한다”며 민주당 후보들을 쌀밥에 비유, 지지를 호소했다.

추 대표는 이날 경기 광주시 태재고개 로터리에서 신동헌 광주시장 후보와 광역ㆍ기초의원 후보 등에 대한 지원유세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신동헌 후보에 대해 “경기 31개 시ㆍ군 중에 스트레스가 가장 많은 곳이 광주다. 바로 교통 때문”이라며 “신동헌 후보가 광주 교통난 해결과 수서-광주 복선철도 등을 위한 예산을 따오겠다고 하셨다. 당대표가 보증하겠다”고 약속했다.

선거 막판 ‘여배우 스캔들’ 의혹이 제기된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에 대한 지원사격에도 전력을 쏟았다. 추 대표는 “광주를 살기 좋은 행복한 도시로 바꿔놓겠다. 그러려면 도지사도 잘 뽑아야 한다”며 “그런데 쓸데없는 걸로 말들이 많다. 도지사는 일하는 능력을 보면 된다”고 최근 여러 의혹을 일축했다.

추 대표는 이날 이천 문화의 거리에서 가진 엄태준 이천시장 후보의 지원유세에서도 여당 후보 지원을 촉구했다. 추 대표는 “이천 쌀밥이 유명한데 쌀에 돌이 섞이면 못 먹는다. 파란 후보들 사이에 초록, 빨간 후보가 들어오면 쌀밥에 돌 들어온 것처럼 이천시 운영에 걸림돌이 된다”며 민주당 후보에게 표를 몰아줄 것을 호소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