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부산모터쇼 현장에서 르노 클리오의 반응을 살펴봤다.

2018 부산모터쇼가 막을 올린 가운데 9일 오전 10시부터 주말 관람이 시작되었다.

격년으로 치러지는 모터쇼 덕분인지 수 많은 사람들이 관람 시작과 동시에 구름 같이 몰려 들었다. 관람객들은 저마다의 관람 목적을 가지고 여러 브랜드의 부스와 차량들을 찾아 분주히 다니는 모습이었다. 그리고 그 와중 사람들의 많은 관심을 끈 차량이 하나 있었다.

르노가 선보인 '유럽이 사랑한 차', 르노 클리오가 바로 그 주인공이었다.

데뷔한지 얼마되지 않은 따끈한 신차라 클리오의 주변에는 많은 관람객들이 몰렸고, 저마다의 카메라와 스마트폰을 들고 실내와 실외를 살피고 또 사진으로 기록하는 모습이었다. 관람객들은 친구, 연인,가족 등으로 보이는 또 다른 관람객들과 클리오에 대해 만족하고, 또 아쉬워하는 모습이었다.

그렇다면 그들은 과연 어떤 이야기를 했을까? 2018 부산모터쇼 현장에서 클리오에 대한 반응을 들어보았다.

클리오를 이끄는 디자인 그리고 효율성

모터쇼 현장에서 만난 사람들은 클리오의 디자인과 효율성에 주목했다. 실제 현장에서 만난 20대 남성은 "르노 클리오의 경우에는 매력적인 디자인을 갖추고 있어 정말 마음에 든다"라며 "게다가 르노삼성이 아닌 르노 브랜드로 출시되는 점도 정말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여성들에게도 디자인으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모터쇼를 찾았던 두 명의 여성 관람객들은 모두 디자인에 만족한 모습이었다. 특히 두 관람객이 각각 전면과 후면을 매력 포인트로 뽑아 이색적인 모습이었다.

한편 30~50대의 관람객들에게는 효율성이 돋보인 것 같았다. 50대 한 남성은 "가족과 타긴 작은 편이지만 연비가 좋아서 출퇴근 용이나 세컨카로 좋을 것 같다"고 말했고 30대의 한 남성도 "결혼하지 않은 직장이라면 관심 가질만한 디자인과 효율성을 갖춘 차량인 것 같다"고 만족한 표정을 지었다.

아쉬움은 가격과 공간

물론 아쉽다는 평도 있었다. 30대의 한 남성은 "디자인이나 효율성 등을 고려하면 굉장히 매력적이고 좋은 선택인 것 같은데 1~2인 가족이 자녀가 있는 상황이라 가족을 생각하면 결국 외면하게 될 것 같다"라며 "소형차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공간도 작은 편이지만 실내 소재도 다소 아쉬운 게 사실이다"고 말했다.

이어서 20대의 한 남성도 "수입되는 차이기 때문에 가격이 높을 수 밖엔 없겠지만 아무래도 2천만원대가 넘는 가격은 다소 부담되는 게 사실이다"라며 "첫차라고 한다면 조금 더 저렴하면 좋을 것 같아서 추후 조금 더 저렴한 패키지를 갖춘 클리오가 나오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2018 부산모터쇼에서 클리오의 반응은 예상을 크게 벗어나진 않았다.

그런데 현장에서의 반응이 기대보다 더 긍정적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특히 디자인에 대한 만족감은 상당히 뜨겁게 보였다. 다만 가격과 작은 차체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가 존재하는 만큼 르노삼성이 이를 극복할 필요가 있어 보였다.

과연 클리오는 국내 시장에서 어떤 성적을 거두게 될까?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