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6ㆍ10항쟁 기념식서 밝혀 내년 공론화 뒤 최종 방안 결정
서울 남영동 옛 치안본부 대공분실이 ‘민주인권기념관’으로 조성된다. 사진은 박종철 열사 영정이 걸려 있는 대공분실 모습. 연합뉴스

고(故) 박종철 열사 고문치사 현장인 서울 남영동 옛 치안본부 대공분실이 민주ㆍ인권 기념관으로 조성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6ㆍ10항쟁 31주년 기념식에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대독한 기념사를 통해 “민주주의의 역사적 공간과 시간을 되살리는 일은 매우 중요하다”며 “민주주의자 김근태 의장이 고문당하고, 박종철 열사가 희생된 이 곳(옛 남영동 대공분실)에 ‘민주인권기념관’을 조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영동 대공분실은 1987년 1월 당시 서울대 학생이던 박종철 열사가 끌려가 조사 받다가 물고문 끝에 숨진 곳이며, 그의 죽음은 6ㆍ10항쟁의 도화선이 됐다. 고 (故) 김근태 전 의원도 전기고문을 받는 등 많은 민주화 운동가들이 이 곳에서 고문과 강압조사를 받았다. 현재 이 자리에는 경찰청 인권센터가 들어서 있다. 박종철기념사업회 등은 국가폭력 가해자였던 경찰이 이 곳을 홍보용으로 쓰기 보다는 시민사회에 환원해 민주ㆍ인권 교육장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도 같은 주장을 했다.

정부는 내년 초 이 곳의 관리권을 경찰에서 행정안전부로 이관한 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를 중심으로 관리 위탁할 계획이다. 이후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박종철기념사업회, 고문 피해자 등으로 구성된 기념관추진위원회가 활용방안을 마련한다. 정부와 민주화 운동가, 역사학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공론화 과정을 거쳐 최종 활용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다. 행안부 관계자는 “건물의 역사성, 상징성을 감안해 최대한 원형을 보존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며 “일반 시민들의 추모ㆍ체험ㆍ교육이 가능한 형태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청환 기자 chk@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