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 열기에 입구서 발길 돌려 센터 관계자 “정부 관심 반영”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가 10일 F1 경기장 건물에 들어선 미디어 센터를 둘러보고 있다. 싱가포르=연합뉴스

리셴룽(Lee Hsien Loon) 싱가포르 총리가 북미 정상회담 취재를 위해 차려진 미디어 센터를 방문했다. 그러나 취재진이 입구로 몰려드는 바람에 안으로 들어가지 못하고 발길을 돌렸다.

리 총리는 10일(현지시간) 낮 12시쯤 정부 관계자들과 함께 포뮬러원(F1) 피트 건물에 마련된 미디어 센터를 찾았다. 총리 방문 소식을 접한 취재진이 센터 입구로 일제히 몰려들었고, ‘어떤 목적으로 오셨냐’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소감을 말해달라’ 등 질문과 함께 카메라 플래시 세례가 쏟아졌다.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의 10일 미디어 센터 방문 소식에 각국 취재진이 입구로 모여 들었다. 싱가포르=신은별 기자

열띤 취재 열기에 리 총리를 비롯한 관계자는 센터 입구에서 몇 걸음 떼지 못한 채 발걸음을 돌렸다. 당초 센터를 둘러보며 취재차 싱가포르를 찾은 기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감사의 말을 전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센터 관계자는 “총리가 센터를 찾은 것은 (회담에 대한) 싱가포르 정부의 큰 관심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하며 “적어도 2,500명 이상의 기자들이 (센터에) 모일 것 같다. 싱가포르가 완벽한 장소로 기억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리 총리는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다음날인 11일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날 예정이라고 싱가포르 외무부가 성명을 통해 밝혔다. 면담 장소는 공개되지 않았다. 그 동안 싱가포르 총리는 자국에 오는 외국 정상을 대통령궁인 이스타나로 초청해온 만큼 같은 장소에서 면담할 가능성이 크다. 싱가포르=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