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수화물을 주식으로 하는 고유한 식습관 등의 영향으로 10, 20대 젊은이 가운데 10% 정도가 평균 혈당치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게티이미지뱅크

우리나라 10∼20대에서 10% 정도가 당뇨병 전(前)단계일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서지영 을지대 을지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팀은 2011∼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0∼20대 6,418명의 당화혈색소(HbA1c) 수치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당화혈색소는 혈액의 적혈구 내 혈색소(헤모글로빈)에 포도당이 붙은 상태를 말한다. 이처럼 한번 붙은 당분은 적혈구가 수명을 다할 때까지 그대로 붙어 있기에 적혈구의 수명(120일)이 유지되는 2∼3개월 동안의 평균 혈당치를 알 수 있다. 정상적인 당화혈색소 수치는 5.7% 미만인데, 이 보다 높으면 당뇨병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근호에 실렸다.

이번 조사 결과, 전체 당화혈색소 평균값은 5.37%였고, 연령대별로는 10∼14세가 평균 5.45%로 가장 높았다. 이어 15∼19세 5.40%, 20∼24세 5.31%, 25∼29세 5.34% 순이었다. 10대와 20대로 나눠보면 각 5.42%, 5.32%로 집계됐다.

이런 수치는 기준치를 밑도는 것이지만, 비슷한 연령대의 미국 백인(4.90%)과 흑인(5.10%)에 견줘 월등히 높다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특히 전체 조사 대상자 중 10%는 당화혈색소 수치가 기준치를 넘어 관리가 필요한 상태로 진단됐다.

이 같은 결과는 탄수화물을 주식으로 삼는 우리 고유의 식습관과 당화혈색소와 관련 있는 적혈구 대사의 인종적인 차이 등으로 이런 현상이 나타나는 것 같다는 분석이다.

서 교수는 “10∼14세 연령대에서 당화혈색소 수치가 가장 높은 건 사춘기 때 인슐린 저항성이 높기 때문으로 생각된다”며 “청소년기부터 식생활 습관을 적극적으로 관리함으로써 당뇨병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