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무더워지면서 다슬기를 잡다가 목숨을 잃는 안타까운 사고가 빈발하고 있다.

수심이 얕다고 방심하거나 안전수칙을 어기고 함부로 물에 들어갔다가 변을 당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전문가들은 얕은 곳이라도 물속은 도처에 함정이 도사린다고 경고한다.

낯선 곳이나 어두워진 뒤에는 물에 들어가지 말고, 안전장구도 꼼꼼히 갖춰야 사고를 막을 수 있다고 조언한다.

지난 6일 오후 5시 6분께 충북 제천시 봉양읍 제천천에서 가족과 함께 다슬기를 잡던 A(75)씨가 물에 빠져 숨졌다.

가족은 오후 4시께 A씨의 모습이 보이지 않자 경찰과 119구조대에 구조를 요청했다.

경찰은 A씨가 바닥이 깊게 팬 곳을 잘못 밟았다가 급류에 휩쓸린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4일 오전 10시께 영동군 양산면 금강에서 다슬기를 잡던 B(78)씨가 물에 빠져 숨져 있는 것을 수색에 나선 영동소방서 119구조대원들이 발견했다.

B씨는 전날 오후 7시께 다슬기를 잡기 위해 집을 나간 뒤 연락이 끊겼다.

지난 2일 강원도 영월군 김삿갓면 옥동천에서는 남편과 다슬기를 잡던 60대 여성이 변을 당했고, 지난달에도 강원도 정선과 전북 완주에서 혼자 다슬기를 잡던 시민들이 목숨을 잃는 안타까운 사고가 잇따랐다.

강원도 소방본부 집계 결과 2015∼2017년 이 지역서 252건의 수난사고가 발생해 144명 숨지고 57명이 다쳤다.

이 중에는 다슬기 채취 중 발생한 사고가 32건이나 된다.

충북에서도 지난 3년간 18명이 다슬기를 잡다가 목숨을 잃은 것으로 집계됐다.

다슬기는 대부분 수심이 깊지 않은 여울 등에 많다. 밤에 활동하는 야행성이어서 어두워지면 눈에 잘 띄는 특징이 있다.

그러나 물속에는 미끌거리는 이끼나 수초 등이 많다.

다슬기 잡는 재미에 푹 빠져 물속을 걷다 보면 미끄러져 몸의 균형을 잃기도 하고, 자신도 모르게 수심 깊은 곳으로 가는 경우도 있다.

움푹 패인 곳을 잘못 밟아 당황하거나 물살 센 곳에 들어가 급류에 휩쓸릴 우려도 있다.

최근 빈발하는 사고들도 야간에 물에 들어가거나 안전장구를 갖추지 않아 발생했다.

전문가들은 구명조끼만 입어도 최악의 상황은 막을 수 있다고 설명한다.

날 저문 뒤 혼자 다슬기를 잡는 것은 위험을 자초하는 행동으로, 절대로 삼가야 한다고 경고한다.

이범혁 영동소방서 예방안전팀장은 "어둠 속에서는 주변 환경이나 수심 등을 가늠하기 어렵고, 위험에 처해도 구조요청이 쉽지 않다"며 "야간은 물론이고, 낮에도 혼자 다슬기를 잡는 것은 위험하다"고 말했다.

이 팀장은 "사고를 막으려면 구명조끼를 반드시 갖춰 입고, 수시로 허리를 펴고 일어서서 자신의 위치와 지형을 살펴야 한다"며 "동반자에게 가는 곳을 미리 알려 위험에 대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