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 함께 워싱턴의 연방긴급사태관리청(FEMA)을 방문, 발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주요7개국(G7) 정상회의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동행하지 못하는 이유과 관련, "큰 수술을 받아 비행기를 못 탄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캐나다 퀘벡 주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백악관을 떠나면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멜라니아는 가고 싶어 했지만 의사가 한 달 동안 비행기를 타면 안 된다고 했다"면서 "그녀는 큰 수술을 받았다. 4시간에 가까운 수술이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멜라니아는 훌륭히 해내고 있다. 훌륭한 퍼스트레이디"라고 덧붙였다.

앞서 백악관은 지난 14일 멜라니아 여사가 양성 신장 질환으로 월터리드 군병원에서 수술(색전술)을 받았다고 발표했다.

멜라니아 여사는 5일간 병원에 입원해있다가 퇴원한 뒤 두문불출해 수술 종류와 증세, 그 외 신상과 관련한 각종 추측이 나돌았다.

멜라니아 여사는 수술 후 약 한 달 만인 지난 6일 처음으로 공식행사에 참석해 카메라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북미정상회담 개최가 확정되면서 일각에서는 북미 퍼스트레이디 간 싱가포르 만남을 점치기도 했으나 멜라니아 여사의 대변인 스테파니 그리샴은 지난 3일 "멜라니아 여사가 G7에 참석하지 않으며 싱가포르 출장 계획도 없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