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시대, 우리나라에서도 각종 디지털 금융서비스들이 봇물처럼 터져 나오고 있다.

하지만 현대카드가 생각하는 디지털 혁신은 그저 단순한 신기술 도입이 아니다. 과거 수수료 기반의 금융에서 사고 체계와 일하는 방식을 비롯해 기업 경영의 모든 DNA를 근본적으로 변화시키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특히, 실용성과 혁신성이라는 명확한 두 가지 목표를 설정하고 디지털 전략을 펼쳐나가고 있다.

2015년 10월부터 현대카드가 선보이고 있는 ‘디지털 현대카드’ 시리즈는 고객들이 바로 체감할 수 있는 실제적 편익을 제공한다. 가장 최근에 출시한 7번째 서비스인 ‘현대카드 해외송금’은 전용 앱을 통해 저렴한 수수료로 간편하게 외화를 송금할 수 있는 회원 전용 서비스다. 현대카드 해외송금 서비스 이용자들은 부대 비용 없이 송금수수료 3,000원만 지불하면 된다. 은행 수수료의 1/10 수준이다. 송금 소요시간도 짧다.

현대카드의 디지털 전략 중 실용성과 함께 또 하나의 축을 이루고 있는 것이 바로 ‘혁신성’이다. 지난달, 현대카드가 베타 버전으로 내놓은 ‘피코(PICO)’는 패션을 테마로 카드 결제 데이터 분석과 검색 서비스를 접목시킨 최초의 어플리케이션이다. 이용자는 원하는 검색 옵션을 선택할 수 있다. 피코는 자체 개발한 검색 알고리즘을 적용해 ‘인기 있는’, ‘최근 뜨는’, ‘내게 맞는’으로 구성된 3가지 형태의 검색결과를 제공한다.

현재 대다수 국내 기업의 데이터 기반 마케팅은 고객 정보를 바탕으로 진행된다. 현대카드는 기존 일반적 고객 기반 마케팅에서 탈피, 머신러닝 등을 통해 700만 회원의 행동정보를 정교하게 분석하고, 개별 고객에게 최적화된 마케팅을 시행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특히, 이 같은 작업을 위해서 필수적이라 할 수 있는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정제하는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