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명은 입원ㆍ치료 중 보건당국 "발병 원인 계속 추적"

대구시 달서구 한 중학교에서 이달 초 발생한 집단 고열·설사·구토 증세 환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8일 대구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 발열 등 증세로 병원 치료를 받은 환자는 모두 308명(교직원 20명 포함)이다.

이 가운데 30명은 상태가 나아졌지만 278명은 발열 등 증상이 계속되고 있다. 증세가 심한 43명은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이 학교에서는 지난 4일 전교생 509명 가운데 62명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비슷한 증세를 보이는 환자가 계속 늘고 있어 비상이 걸렸다.

대구교육청 관계자는 "주변 다른 학교에서는 특이사항이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식중독이나 전염병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원인을 추적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