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일 전북 완주군 LS엠트론 전주사업장에서 열린 LS CTO 기술협의회에서 구자열 LS 회장이 트랙터를 운전하고 있다. LS 제공

구자열 LS 회장이 그룹 최고기술책임자(CTO)들에게 ‘스마트 연구개발(R&D)’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디지털에 강한 LS”란 목표를 제시했다.

7일 LS에 따르면 구 회장은 지난 5일 LS 이학성 사장, LS엠트론 김연수 사장 등 계열사 CTO 10여 명과 함께 전북 완주군의 LS엠트론 전주사업장에서 R&D 전략과 디지털 대응 현황을 점검하는 기술협의회를 열었다.

구 회장과 CTO들은 트랙터 조립 및 엔진 생산라인을 확인한 뒤 LS엠트론이 준비 중인 가상현실(VR), 3차원(D)프린팅, 원격진단 서비스 등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구 회장은 “R&D와 생산 현장의 유기적 협업으로 디지털전환의 가능성을 봤다”며 “외부와 전략적 파트너십, 오픈 이노베이션 등 스마트한 R&D를 통해 디지털에 강한 LS로 탈바꿈하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주요 사업장을 순회하는 LS 기술협의회는 현장을 중시하는 구 회장의 제안으로 지난해 시작됐다. 구 회장은 LS전선 구미사업장, LS산전 청주사업장, E1 여수기지 등에서 열린 협의회에 모두 참석해 직접 R&D 전략을 챙겼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