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오후 자유한국당 출마 후보자들이 경북 안동시 남문동 문화의 거리에서 합동유세를 펼쳤다. 나경원(가운데) 국회의원이 권기창 안동시장 후보 지지 유세에 나서고 있다. 뉴스1

4선 중진인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7일 지방선거 이후 당권 도전 가능성과 관련 "당권 도전 여부를 떠나 당은 지금 바뀌어야 한다"고 밝혔다.

나 의원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이범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저는 워낙 조직도 없는 사람이고 물밑작업이라는 것이 될 수도 없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그는 "보수라는 가치가 국민에게 오염되게 보이고 있어서 새로운 가치를 정립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있어야 한다. 그런 과정에서 역할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하며 사실상 당권 도전을 암시했다.

나 의원은 이어 야권 후보 단일화 논의와 함께 거론되는 보수 대통합과 관련해선 "선거 과정에서나 선거 끝나고 이런 부분이 이뤄지면 좋을 것"이라면서도 서울시장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가 김문수 한국당 후보에게 양보를 요구한 것을 겨냥 "일방적으로 한쪽이 한쪽을 양보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특히 "여론조사를 통한 단일화라면 모르지만, 일방적으로 한 정당의 후보를 사퇴하라는 것은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향후 정계개편 가능성과 관련 "인위적인 통합은 어렵다고 생각한다"며 "바른미래당 안에서 내분도 많고, 가치를 같이하는 분은 함께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뉴시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