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오후(현지시간) 백악관을 방문한 김영철(왼쪽) 북한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접견한,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면담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고 있다.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싱가포르에서 북한과 정상회담이 잘만 되면 커다란 어떤 것의 시작이 될 것이다. 우리는 곧 만날 것이다!"라고 올렸다.

백악관은 전날인 4일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이 오는 12일 싱가포르에서 현지 시간으로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0시)에 열린다고 밝혔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싱가포르에서 열릴 역사적인 정상회담을 위한 계획이 계속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과 북한의 대표단이 회의를 통해 토대를 마련했다"며 "북한 역시 싱가포르에서 열릴 회담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고 우리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장소는 샹그릴라 호텔이 유력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싱가포르 내무부는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샹그릴라 호텔 주변을 특별 행사 구역으로 지정했다.

한편 샌더스 대변인은 정상회담 앞두고도 미국 정부가 북한에 최대 압박을 계속하고 있냐는 질문에 "우리의 대북정책은 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다만 "'최대 압박’이라는 용어는 사용하고 싶지 않다"는 지난주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의식한 듯 이 단어는 언급하지 않았다.

뉴시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