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선냉각도자절제술’ 성공… 심방세동 치료 전기 마련
박경민 삼성서울병원 교수팀의 '풍선냉각도자절제술' 시술 장면. 삼성서울병원 제공

삼성서울병원은 국내 최초로 심장에 가느다란 관을 밀어 넣어 심방세동을 일으키는 이상 부위를 찾아 영하 75도로 얼려 한 번에 제거하는 ‘심방세동 풍선냉각도자절제술’을 성공했다고 4일 밝혔다.

심방세동은 심장이 규칙적으로 뛰지 않고 분당 300~600회 가량 불규칙하게 떨리는 질환으로 정상인에 비해 뇌졸중 위험이 4~5배 정도 높아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삼성서울병원에 따르면 박경민 삼성서울병원 순환기내과 교수팀은 지난달 30일 심방세동 환자에게 해당시술을 실시한 결과, 환자가 후유증 없이 안정적으로 회복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존 치료법인 고주파 전극도자 절제술은 심방세동 유발 부위를 한 점 한 점 찾아 태워야 하지만 풍선냉각도자절제술은 한 번에 심방세동 부위를 제거할 수 있어 미국, 유럽은 물론 일본과 중국에서 보완 대체 시술로 각광받고 있다.

박 교수는 “풍선 냉각도자절제술은 심방세동 환자에게 안전하고 효율적인 새로운 치료법”이라며 “추가 연구를 통해 환자 안전을 높이고 치료 결과를 향상 시키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치중 기자 cj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