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광주에 생산공장 건설 추진

‘광주형 일자리’ 1호…”1만명 고용 창출”
연봉 기존 현대차 직원의 절반 수준
전남 광주의 빛그린 국가산업단지.

광주광역시와 현대자동차가 손잡고 광주에 생산공장을 건설하기로 했다. 공장이 가동하면 협력사를 포함 최대 1만개의 일자리가 새로 생기게 된다.

이 공장은 광주시ㆍ노동조합이 합의를 통해 지방자치단체와 기업이 공동 출자해 일자리를 제공하면 노조는 임금을 낮추는 ‘광주형 일자리‘ 모델이 처음 적용되는 사례다. 현대차로선 고비용ㆍ저생산 구조에서 벗어날 수 있고, 근로자는 안정적 일자리를 확보하고, 광주시는 지역경제를 살릴 수 있는 상생구조다. ‘일자리정부’를 자처하는 정부는 현대차와 광주시의 ‘광주형 일자리’ 성사를 계기로, 이를 전 산업분야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이다.

31일 업계와 광주시에 따르면 현대차는 1일 광주의 친환경 자동차산업단지 ‘빛그린 국가산업단지’에 생산공장을 건설하는 내용의 투자의향서를 광주시에 전달할 계획이다. 공장건설을 준비해 온 관계자는 “첫 광주형 일자리 공장은 현대차가 광주시와 함께 지분을 투자하는 형식”이라며 “공장이 완성되면 현대차가 자사 차들을 생산하게 된다”고 말했다. 앞서 광주시는 지난 2016년 ‘빛그린 국가산업단지’를 ‘자동차 전용산단’으로 변경 개발키로 하고 투자자를 모집했다. 이곳에 자동차 공장과 부품사 등 복합단지를 조성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겠다는 목표인데, 가장 중요한 첫 단계가 성사돼 전망도 밝다.

광주시는 그동안 지역 내 노ㆍ사ㆍ정 타협을 통해 건설될 공장 근로자의 연봉을 기존 현대차 근로자의 절반 수준인 4,000만원대로 합의했다. 또 현대차 공장 유치에 따라 기업에 직접 혜택을 주는 대신 지자체가 나서 근로자 주택ㆍ교육ㆍ의료 등을 지원하기로 하고, 임금 인하를 수용한 근로자의 경영 참여 등도 일정 부분 허용하는 게 이번 협약의 골자다. 광주시가 2015년 한국노동연구원에 의뢰해 조사한 ‘광주형 일자리 창출모델’ 보고서에 따르면 광주에 40만대 규모의 완성차 공장이 건설될 경우 협력 부품사 5,000명, 완성차 공장 5,000명 등 약 1만 명의 고용이 창출된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는 “광주형 일자리 모델이 성공하면 이를 다른 산업 분야로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미 국내기업 5곳과 상당한 의견 접점을 이룬 상태”라고 말했다.

김현우기자 777hyunwo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