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SFTS 확진 사망환자 7명
백신ㆍ치료제 없어 예방 최우선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은 진드기에 물려 발생하는 감염병으로 고열과 오한, 근육통, 발진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캡처

야생진드기에 물려 생기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SFTS) 환자가 올 들어 늘어나는 양상이다. 보건당국은 야외활동 시 SFTS 감염에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31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25일까지 SFTS로 확진된 환자는 18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의 5명보다 크게 늘었다. SFTS로 인한 사망자도 작년 이 기간 1명에서 올해 7명으로 급증했다.

SFTS 환자 중 대부분은 60세 이상의 고령이었다. 성별은 여자 14명(77.8%), 남자 4명(22.2%)으로 여자가 더 많았다. 주로 농촌에서 낮은 자세로 일하거나 임산물을 채취하다 감염된 사례가 많았다. 발생지역은 경북 4명, 제주ㆍ전북ㆍ경기 각 3명, 강원ㆍ경남ㆍ충남ㆍ부산ㆍ전남 각 1명이었다.

SFTS는 4∼11월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주로 작은소피참진드기)에 물려 발병하며 38~40도의 고열과 오심, 구토설사, 식욕부진 등 소화기 증상이 나타난다. 2013년 이후 발생한 환자는 총 625명이었고 이 중 134명이 사망했다. 치명률(입원 시점 기준으로 30일내 사망한 입원환자 비율)이 21.4%로 높은 편이다.

질병관리본부는 “SFTS는 예방백신과 표적치료제가 없어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야외활동을 할 때는 긴 옷과 보호장구를 착용하고 진드기 기피제 등을 사용해 진드기 노출을 최소화해야 한다. 집으로 돌아오면 샤워나 목욕을 하면서 몸에 진드기가 붙어있는지 꼼꼼히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 소화기증상(오심, 구토, 설사, 식욕부진) 등이 있을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진료를 받아야 한다.

김지현 기자 hyun1620@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