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불참에 “앙금 남았나” 뒷말도
서울 송파을 재보궐선거에 출마한 박종진(오른쪽) 바른미래당 후보가 30일 본인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손학규 선대위원장과 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6ㆍ13 재보선 송파을 출마와 불출마를 번복하며 유승민 공동대표, 박종진 후보와 갈등을 빚었던 손학규 바른미래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이 30일 박 후보 지원사격에 나섰다. 손 위원장은 박 후보와 손을 맞잡고 화합의 분위기를 연출하며 남은 기간 당력을 집중해 승리하자고 결의를 다졌다.

손 위원장은 30일 박 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했다. 축사에 나선 손 위원장은 가장 먼저 “여러분, 걱정 많이 했죠”라고 자신을 둘러싸고 빚어졌던 공천 논란을 언급하며 “그런데 (결과적으로) 더 잘 됐다. 그게 바른미래당의 선거 전략”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야당은 경쟁하고 싸우기도 하고, 그러다 하나로 합치면 그 때 확 지지율이 올라가고 승기를 잡을 수 있다”며 “박 후보가 국회의원이 돼서 문재인 정권에 확실한 옐로카드 보여줘야 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박주선ㆍ유승민 공동대표가 각각 호남과 영남 일정을 이유로 자리하지 못했다.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도 참석하지 않았다. 밤 10시로 예정된 TV토론회 참석 준비를 위해서였지만, 자신이 요구했던 손 위원장의 전략공천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데 대한 앙금 때문이 아니냐는 뒷말이 나왔다. 공교롭게도 안 후보는 지난 28일 노원병 이준석 후보 개소식에도 불참했었다. 노원병 역시 안 후보가 공천 문제를 놓고 유 공동대표 측과 갈등을 빚었던 곳이다.

한편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가 안 후보의 공직선거법 위반 여부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이날 확인됐다. 안 후보는 지난 28일 서울 지하철 1호선 안에서 대중교통 공약을 설명했는데, 선거법에 따르면 열차나 전동차 내에서는 연설ㆍ대담을 할 수 없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