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시마이트 “어리석은 행동 반성” 사과

여자 친구 폭행 혐의로 입건된 DJ 맥시마이트.

Mnet 아이돌 오디션로그램 ‘프로듀스 101’의 대표곡인 ‘픽 미’를 만든 DJ 겸 작곡가 맥시마이트’(28ㆍ본명 신민철)가 여자친구를 폭행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맥시마이트를 불구속 입건해 수사, 최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30일 밝혔다. 맥시마이트는 지난해 10월 자택에서 당시 교제하던 20대 여성을 수 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맥시마이트는 2016년 자택에서 대마초를 피운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검찰 조사도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맥시마이트는 “어리석은 행동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며 “깊이 반성하고 모든 조사에 충실히 임하고 있다. 이에 따른 처분 또한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이날 사과문을 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