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모델에게도 깊은 유감 표명"

'대호' 공식 홈페이지 캡처

“대물이어야 뒤로 작업 잘한다”는 등 선정적인 광고 문구로 논란을 일으킨 농기구업체가 결국 공개 사과했다. 주식회사 ‘대호’는 30일 한겨레신문 등 일간지에 임직원 명의로 ‘깊이 사과 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대호는 사과문에서 “여성농민단체와 다수 언론에서 문제 제기한 당사의 신문광고 및 각종 홍보물의 일부 내용에 포함된 여성을 성적 대상화한 표현과 문구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전국 여성농민 분들께 실망을 안겨드린 점,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성능 좋은 농기계를 남성으로 상정한 점과, 이러한 기능적 특성을 강조하고 부각시키기 위해 여성 모델을 배치하여 성적 대상화한 것은 명백한 저희의 불찰”이라며 “사려 깊지 못한 판단이었음을 인정하고 깊이 반성한다”고 덧붙였다.

대호는 여성 광고모델에게도 사과의 뜻을 밝혔다. 대호는 “모델 분의 실추된 이미지 회복을 위해 아낌없는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당사는 모든 지면 광고를 잠정 중단하고, 기존에 배포됐던 모든 관련 홍보물을 수거, 폐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시금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내부적인 자성과 후속 대책을 최대한 빠르게 논의, 강구하겠다”고 했다.

대호는 “지금도 농촌의 거칠고 고된 환경 여건에도 묵묵히 땀 흘리며 일하는 전국 여성농민 분들에게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며 “여성 농민도 안전하고, 사용하기 쉬운 농기계 개발에 노력을 기울일 것을 약속 드린다”고 했다.

앞서 대호는 여성 모델 사진 옆에 “대물이어야 뒤로도 잘 한다”는 문구를 표기하고, 농기구 부품을 콘돔으로 묘사하는 등의 광고를 게재해 온라인에서 선정성 논란이 일었다(관련기사: “대물이어야 뒤로도 작업 잘 해” 낯뜨거운 농기구 광고). 이에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등 여성단체는 “당장 해당 광고를 중단하고, 공식 사과하라”는 성명서를 내기도 했다. 김성호 대호 기획본부장은 30일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며 “앞으로 광고 제작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양원모 기자 ingodzone@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