휠체어도 쉽게 이동할 수 있도록 진입로를 개선한 울산 십리대숲. 한국관광공사 제공

한국관광공사가 울산 십리대숲, 양평 세미원, 정선 삼탄아트마인, 완주 삼례문화예술촌, 고령 대가야역사테마관광지, 제주 천지연폭포 등 6곳을 장애물 없는 ‘열린관광지’로 새로 조성했다고 밝혔다. 관광공사와 해당 지방자치단체는 주차장, 매표소, 화장실, 휴게공간, 주요 동선의 경사로 및 노면을 개ㆍ보수하는 한편 홍보물에 점자가이드북을 추가하고 웹페이지도 개선했다.

완주 삼례문화예술촌에는 시각장애인 책방을 조성하고 유니버설디자인(누구에게나 편리하도록 설계한 디자인) 체험 제품을 설치했으며, 울산 십리대숲과 고령 대가야역사테마관광지에는 장애인들도 이동하기 쉬운 데크길을 조성했다. 정선 삼탄아트마인에는 장애인 겸용 숙박시설을 만들고, 휠체어도 쉽게 이동할 수 있도록 탄광시설 체험 공간 통로를 개선했다. 양평 세미원에는 전통놀이 체험시설과 포토 존을 새로 만들었다. 열린관광지는 장애인, 어르신, 영ㆍ유아 동반 가족을 포함한 모든 관광객이 불편 없이 여행할 수 있는 무장애 관광지를 말하며, 2015년부터 현재까지 17개소가 지정됐다.

최흥수기자 choisso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