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앨범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로 미국 빌보드200 정상에 오른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에게 축하와 감사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세계의 젊은이들이 방탄소년단의 노래와 춤, 꿈과 열정에 위안을 받고 용기를 얻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 가수가 이 차트에서 1위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고 영어가 아닌 언어로 된 음반이 빌보드 200 1위에 오른 것은 12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방탄소년단의 뛰어난 춤과 노래에는 진심이 담겨 있다. 슬픔을 희망으로, 다름을 같음으로 변화시키는 마법 같은 힘이 있다"며 "일곱 멤버 각자가 자신이 누구인지, 어떻게 살고 싶은지를 노래에 담아 지역과 언어, 문화와 제도를 뛰어넘었다"고 극찬했다.

또 "방탄소년단에 의해 한국 대중음악은 세계무대를 향해 한 단계 더 도약했다"며 "우리 젊은이들은 케이팝(K-POP)이라는 음악의 언어로 세계의 젊은이들과 함께 삶과 사랑, 꿈과 아픔을 공감할 수 있게 됐다"고 언급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받은 방탄소년단이 수상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빌보드 핫100 차트 1위도 하고, 그래미상도 타고, 스타디움 투어도 하고,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는 방탄소년단의 꿈을 응원한다"며 "BTS와 함께 세상을 향해 자신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팬클럽 '아미'도 응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진, 슈가, 제이홉, 랩몬스터(RM), 지민, 뷔, 정국' 등 방탄소년단 멤버 이름을 일일이 언급하며 "하나하나를 기억해야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전히 새로운 시작이다. 멋진 모습으로 우리 국민들, 세계인들에게 감동을 나눠줘 고맙다"고 덧붙였다.

뉴스1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