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자 회유사실 없다”
10명이 넘는 직원들에게 폭언을 퍼붓고 손찌검한 의혹이 제기된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아내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이 28일 서울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아내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이 28일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했다. 이 이사장은 십 수명의 직원들에게 폭언을 퍼붓고 손찌검을 한 의혹이 제기됐다.

그는 ‘상습적으로 폭행한 사실이 있나’ ‘가위나 화분 던진 것 맞나’ ‘심경 어떠신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는 말만 반복했다. 그러나 ‘피해자들 회유를 시도한 것이 맞나’라는 질문엔 “없다”고 답변했다. 이날 오전 정의당 당원들은 서울경찰청 앞에서 이 이사장의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에 앞서, 이 이사장의 차녀인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는 이달 1일 경찰에 출두해 ‘물벼락 갑질’ 혐의로 조사를 받았고, 장녀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도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의혹으로 24일 서울출입국외국인청의 조사를 받았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아내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이 28일 서울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아내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이 28일 경찰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 당원들이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아내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의 경찰 출석이 예정된 28일 서울 내자동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이 이사장에 대한 구속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필리핀 출신 가사도우미를 불법으로 고용했다는 의혹을 받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24일 조사받기 위해 법무부 산하 서울출입국외국인청으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물벼락 갑질' 논란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조현민 전 대한항공 광고담당 전무가 2일 오전 서울 강서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귀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