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7일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된 이후 지난 주말 갑작스런 2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리면서 다시 한번 세계의 이목이 한반도에 집중됐다. 1차 남북 정상회담 이후 판문점선언 이행추진위원회는 산림협력사업을 최우선 협력 의제로 정했다. 유엔 대북제재가 유효한 현 시점에서 황폐한 북한산림을 복구하는 것은 대북제재에서 예외로 하는 ‘인도적 필요’에 속하기 때문이다.

2008년 현재 북한 산림의 32%에 달하는 283만ha가 황폐화됐으며, 해마다 12만 7,000ha의 숲이 황폐해지는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은 90년대 후반 식량난과 에너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무분별하게 나무를 벌목하고 산지를 다락밭으로 개간했다. 숲의 파괴는 홍수ㆍ산사태 등 자연재해를 증가시키고 토지의 생산성을 떨어뜨려 주민 삶을 더 궁핍하게 만드는 악순환을 가져왔다.

북한은 국토의 수림화ㆍ원림화를 위해 봄철 나무심기를 하고, 재해를 예방하기 위해 야계(野溪)사방공사를 실시하고 있다. 국제기구와 협력해 산림복구와 식량난을 해결하기 위한 임농복합경영도 도입하고 있다. 하지만 국토녹화 정책과 제반 기술 부족으로 계획된 사업성과를 얻지 못하고 있다.

산림복구를 추진할 때 토양이 비옥한 곳에는 묘목을 심는 조림을 해야 하지만 나무가 잘 자라기 어려운 곳에는 사방사업이 우선돼야 한다. 성공적인 사방사업을 위해서는 체계적인 사방기술과 전문기술자가 필요하다.

우리나라는 세계가 인정하는 산림녹화 기술 강국이며, 제2차 세계대전 이후 국토녹화에 성공한 유일한 국가이다. 1960년대 산지 1ha에 서 있는 나무 양(임목축적량)이 10m3도 안됐으나 오늘날 약 150m3로 15배 이상 증가했다.

산림녹화 성공으로 산지사방사업이 줄면서 치산녹화 현장을 누볐던 전통사방기술은 서서히 사라졌다. 사방기술자는 대부분 현업에서 물러나거나 고령으로 현장에 투입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사방사업에서는 현장이해도와 여건에 맞는 사업 공종 선정이 중요하기에 전통사방기술과 기술자의 감소는 사업수행에 장애가 된다.

이런 상황에서 2008년 설립된 (특)사방협회를 통해 일부나마 사방기술의 명맥이 유지되고 있다. 사방협회는 과거 사방사업을 수행한 사방전문가를 회원으로 하며, 사방기술을 지원ㆍ홍보하는 민간기관이다. 지속적인 협력사업을 위해서는 책임 있는 민간기구의 역할이 중요하다. 산림협력사업은 산림청을 중심으로 단계별 계획을 수립한 후에, 학계ㆍ전문가들이 사업지구별 맞춤형 조림 및 사방기술을 설계하고 사방협회와 같은 민간부문이 현지 기술지도를 맡는 것이 바람직하다.

산림복구는 성공적인 남북협력사업이 될 것이다. 벌거숭이 산을 푸르게 만드는 것에는 정치적 논리나 논쟁이 들어올 여지가 없다. 황폐했던 산이 울창해질 때, 국가경제도 덩달아 좋아지고 살림살이도 한층 나아질 것이며, 이는 하나 된 조국으로 나아가는 잰 발걸음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

임상준 서울대 산림과학부 교수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