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에도 0-3… VNL 1주차 3전 전패
2주차엔 1위 브라질과 2위 미국 등 만나
정지석이 28일 열린 발리볼네이션스리그 러시아전에서 블로킹을 피해 공격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남자배구가 단조로운 공격 패턴과 잇단 실책으로 러시아에도 완패하면서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1주차 일정을 3연패로 마쳤다.

김호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세계 21위)은 28일(한국시간) 폴란드 크라쿠프에서 열린 2018 발리볼네이션스리그 남자부 1주차 3차전에서 러시아(4위)에 세트 스코어 0-3(26-28 21-25 15-25)으로 졌다. 폴란드(세계 3위), 캐나다(세계 6위)에도 세트 스코어 0-3으로 완패한 한국은 1승이 절실했지만, 이번에도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러시아 상대 통산 전적은 5승 28패로 더 벌어졌다.

경기 중반까지 팽팽한 흐름을 이어갔다. 하지만 승부처였던 1세트에서 실책에 발목을 잡혔다. 양팀은 ‘시소 접전’ 끝에 듀스 승부까지 가져갔다. 하지만 25-25에서 전광인의 공격이 아웃 됐고, 26-26에서는 정지석의 공격이 빗나가면서 1세트를 내줬다. 1세트에서 실책으로 내준 점수만 9점에 달했다. 중앙 센터진도 힘을 쓰지 못했다. 센터 공격점유율은 25%에 불과했고 블로킹 점수는 단 한 점도 없었다. 반면 러시아는 타점 높은 중앙 속공(점유율 47%)으로 손쉽게 득점했다.

2세트에서는 전광인의 왼쪽 공격이 풀리지 않으면서 오른쪽 서재덕에 의존하는 단조로운 공격 패턴만으론 활로를 뚫지 못했다.

3세트에서는 서브리시브까지 흔들리면서 완전히 활기를 잃었다. 특히 1, 2세트 50%의 공격성공률을 보인 서재덕의 체력이 급격히 떨어지면서 상대 블로킹에 번번이 가로막혔다. 러시아 센터블로커들은 우리의 중앙 속공 가능성을 배제한 채 서재덕의 공격에만 대비 했다.

한편 한국은 브라질로 무대를 옮겨 2주차 경기에 나선다. 다음 달 1일 브라질(세계 1위), 2일 미국(세계 2위), 그리고 3일 일본(세계 12위)을 차례로 만난다. 기존 월드리그와 그랑프리를 통합해 신설한 발리볼네이션스리그는 핵심팀 12개국과 도전팀 4개국이 풀리그 방식으로 5주 동안 경기를 치르는 방식으로 열린다. 도전팀 중 최하위는 강등당해 내년 이 대회에 참가할 수 없다. 세계 21위로 16개 출전국 중 세계랭킹이 가장 낮은 한국은 ‘잔류’를 목표로 힘겨운 싸움을 하고 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