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지만 강렬했던 2시간

문 대통령, 보안 위해 영부인 차 이용
“이렇게 쉽게 북쪽에서 만남으로써
남북 새로운 시대 열렸다 생각해”
김정은 “4ㆍ27 명장면 10초 깜작 방북”
문 대통령 “김 위원장 인기 높아져” 덕담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판문점 북측 지역 판문각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은 토요일인 26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두 시간 동안 진행됐다. 짧은 만남이었으나 강력했다. 남북 정상 간 의지만 있다면 언제든 만날 수 있다는 것을 ‘깜짝’ 만남을 통해 보여줬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쯤 회담장인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 도착했다. 평소 이용하던 검은색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클래스가 아닌 회색 벤츠 차량을 이용해서다. 보안을 위해 부인 김정숙 여사가 주로 이용하는 차량으로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

비밀리에 군사분계선(MDL)을 넘은 문 대통령을 가장 먼저 맞은 인사는 김 위원장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었다. 북측은 의장대 사열을 준비했다. 전날 김 위원장 제안으로 이뤄진 긴급 정상회담이었던 만큼 약식으로 진행됐다. 북한군 20명가량이 소총을 들고 통일각 현관 앞에 깔린 붉은 카펫 주위에 서 있었고, 문 대통령이 입장하는 순간 ‘받들어 총’ 자세를 취했다. 가장 바깥쪽에 있던 병사는 의례용 검을 들어 문 대통령에게 경례했다.

김 위원장은 통일각 로비에서 검은 인민복 차림으로 문 대통령을 맞았다. 4ㆍ27 정상회담 이후 한 달 만의 재회였다. 두 정상은 손을 맞잡은 채 한참 동안 대화를 나눴다.

이어 방명록 작성과 기념 촬영이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방명록에 ‘한반도의 평화의 번영,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라고 적었다. 김 위원장이 오른편에 서서 자리를 지켰고, 문 대통령이 방명록 작성을 마무리하자 박수를 보냈다. 두 정상은 백두산 그림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었다.

화기애애한 분위기로 회담은 시작됐다. 김 위원장은 모두 발언을 통해 “좋은 자리에서 맞이하고 제대로 된 운전 차량으로 맞이해야 하는데 잘 못해 드려 미안하다”며 “앞으로 이야기가 좋은 결실을 맺어 가을 초에 평양에서 대통령을 맞이하겠다”고 했다. 한 달 만의 재회를 두고서는 “평양과 서울이 가까워지는 과정”이라면서 “자주 만나서 얘기 하고, 같이 한 곳에 앉아 (문제를) 풀어나갈 것”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가을에 평양을 방문해서 제대로 대접 받는 것도 큰 의미가 있지만 이렇게 쉽게 북쪽에서 만남으로써 남북 간에 새로운 시대가 열렸다고 생각한다”며 “(판문점선언을 계기로) 개선된 남북관계를 앞으로 잘 살려나가자”고 화답했다.

4ㆍ27 정상회담 당일을 회상하며 덕담도 주고 받았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10초 동안 (북쪽으로) 깜짝 넘어오는 것이 명장면이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도 “김 위원장은 한국에서 아주 인기가 높아졌다”고 발언해 좌중에서 웃음이 터졌다.

대화 종료 후 김 위원장은 “중요한 시기에 중요한 문제를 위해 (문 대통령이) 오셨고, 허심탄회하고 긴밀하게 대화를 나눴다”고 소회를 밝히며 “많은 사람들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서 우리가 각자 책임과 본분을 다해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문 대통령도 “(북미) 정상회담이라는 중요한 회담을 앞두고 (남북이) 함께 협력해 나가는 의지를 다시 한 번 보여줬다”며 “남북 평화를 위해서라도 북미 정상회담이 반드시 성공할 수 있도록 하자”는 결의를 다졌다. 또 “(다시) 도보다리에서 함께 하자”고도 했다.

두 정상은 통일각 앞에서 작별 인사를 나눴다. 김 위원장은 왼쪽, 오른쪽, 왼쪽으로 방향을 바꿔가며 세 차례 걸쳐 문 대통령을 얼싸 안았고,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 등을 손으로 두드리며 화답했다. 문 대통령이 차량에 탑승한 후에도 서로를 향한 인사는 계속됐다.

북한 매체는 27일 남북 정상회담 소식을 일제히 보도했다. 조선중앙TV는 오전 9시 12분부터 문 대통령이 판문점에 도착하는 순간부터 떠나는 순간까지를 담은 7분 20여 초가량 영상을 공개했고, 배경 음악으로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사용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