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김성태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은 26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두 번째 정상회담을 전격 개최한 것과 관련, "투명하지 못한 깜짝쇼 식의 정상회담"이라고 밝혔다.

정태옥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를 고려할 때 문 대통령의 노력을 마냥 비판할 생각은 없다"면서도 "정상회담을 국민에게 사전에 알리지도 않고 갑작스럽게 깜짝쇼로 진행하는 것이 한반도 평화와 북핵폐기에 어떤 도움이 되는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정 대변인은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했던 주요 이유 중 하나로 문 대통령의 중재가 투명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에서 또다시 동맹과 충분한 협의도 없이 남북정상회담을 진행한 것도 우려스럽다"고 덧붙였다.

김무성 당 북핵폐기추진특위 위원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국민에게 모든 것을 투명하게 알려야지 정상회담을 비밀리에 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다만 이날 정상회담이 성사된 것과 관련해 "북미정상회담 취소 발표 이후에 문 대통령이 만남을 제안했을 것으로 보인다"면서 "북미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잘 되기를 바라고, 정상회담과 관련한 청와대의 발표도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