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6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정상회담을 위해 만나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남북 정상회담을 중국 언론이 신속히 보도했다. 26일 판문점에서 열린 2차 정상회담에 대해 관영 신화통신과 중앙(CC)TV 등 중국 주요 관영 매체들이 일제히 관련 소식을 전했다.

신화통신은 이날 남북 정상회담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즉시 한국 매체를 인용해 관련 소식을 전했다. 통신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이날 오후 3∼5시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2차 정상회담을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CCTV도 이날 메인 뉴스인 신원롄보(新聞聯播)에서 관련 소식을 속보로 전하면서 두 정상이 지난달 27일 이후 한 달 만에 다시 회동했다고 전했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도 청와대 발표 내용을 인용해 “두 정상이 ‘4·27 판문점 선언’ 이행과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며 “구체적인 회담 내용은 내일(27일) 오전 10시에 문 대통령이 직접 발표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중국 당국과 관영 매체들은 구체적 논평은 내놓지 않고 있다.

베이징=양정대특파원 torch@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