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가운데)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청와대는 26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간 대화가 진행 중이라며 6·12 북미정상회담 성사 가능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 "북미대화의 불씨가 꺼지지 않고 다시 살아나고 있어 다행스럽게 여기고 있다"고 말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향후 북미대화의) 추이를 조심스럽게 지켜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각) 해군사관학교 졸업식 축사를 위해 백악관을 떠나기 전 기자들을 만나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과 관련한 질문을 받자 "북한과 논의 중"이라며 "어떻게 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북한)은 그것(북미정상회담)을 무척 원하고 우리도 그것을 하고 싶다"면서 "심지어 (6월) 12일일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를 통해 미국과의 대화 의지를 비친 데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화답하는 듯한 메시지를 내놓으면서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계획대로 성사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