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에 밝혀… “집단조작 난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5일 오후 경기도 수원에 있는 영동시장을 방문해 상인 및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수원=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청와대 청원게시판 폐쇄를 주장했다.

25일 홍 대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들만의 소통창구인 청와대 청원게시판 폐쇄를 청원한다”고 밝혔다. 세 줄짜리 짤막한 글에서 그는 “선전 수단으로만 악용되는 그들만의 게시판 폐쇄를 거듭 청원한다”면서 “드루킹처럼 아직도 집단 조작이 난무하는 괴벨스(독일 나치 선전 장관)의 나라”라고 주장했다.

홍 대표에 게시물을 작성한 이날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는 ‘청원게시판을 폐쇄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 작성자는 “(사람들이 청원게시판에) 아무거나 다 들고 와서 폐지해 달라고 한다. 정말 필요한 것도 아니고 이상한 것을 들고 와서 폐지해 달라고 한다”고 청원게시판을 평가 절하했다. 그는 “청와대는 좋은 뜻으로 만들었지만 지금 몇몇의 국민들은 쓸데없는 것만 올리고 있다”며 “그냥 폐쇄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래 청와대는 홈페이지 ‘국민 청원’ 게시판을 운영, 국민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청원 취지에 동의한 서명자가 20만명을 넘으면 청와대가 공식 입장을 내놓는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