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광고 모델료 4,000만원 세브란스 어린이병원 기부
좌측부터 이유미 연세의료원 발전기금사무국 국장, 나연신 강석우 부부, 김호성 세브란스 어린이병원 원장. 연세의료원 제공

배우 강석우와 아내 나연신 부부가 경제적으로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어린이 환자를 후원했다. 세브란스 어린이병원(원장 김호성)은 강씨 부부가 23일 세브란스 어린이병원을 방문해 최근 가족이 한 여행사 광고에 출연해 받은 모델료 4,000만원을 어린이 환자 치료비용으로 기부했다고 25일 밝혔다.

강씨는 몇 년 전 세브란스 어린이병원을 찾았다가 몇 개월 되지 않은 아이와 어머니가 힘들게 치료를 받는 모습을 목격한 후 어린이 환자 치료비 지원을 다짐했다가 이번 기회에 기부금을 쾌척했다. 강씨는 “치료를 받아야 되는데 경제적인 문제로 치료를 포기해야 되는 어린이들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기부하게 됐다”고 밝혔다.

김호성 세브란스 어린이병원 원장은 “여느 기부보다 따뜻한 기부임에 감사를 드리며, 병원에서도 어린이 환자들의 치료를 위해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치중 기자 cjkim@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