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태(두번째 줄 왼쪽에서 세번째) 하나금융지주 회장과 계열사 대표들이 25일 ‘명동하나금융어린이집’ 착공식에서 어린이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하나금융 제공

하나금융지주는 25일 서울 중구 하나금융 명동사옥에서 ‘명동하나금융어린이집’ 착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명동하나금융어린이집’은 하나금융이 2020년까지 전국에 직장어린이집 10개와 국공립어린이집 90개 등 총 100개의 어린이집을 세우겠다고 공언한 이후 처음 짓는 직장어린이집이다. 앞서 하나금융은 지난 10일 세종시와 국공립어린이집 건립 협약을 맺었다.

이날 착공식에는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과 계열사 대표, 임직원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양질의 어린이집 확충을 통해 저출산ㆍ고령화 문제의 범사회적 해결 동참 ▦일ㆍ가정 양립에 앞장서는 휴매니티(Humanity) 기반의 ‘사람 중심’ 기업문화 선도를 실천하겠다고 선언했다.

김 회장은 “양질의 보육환경 제공과 일ㆍ가정 양립 지원, 중소기업과 상생발전에 기여하는데 전 계열사 임직원이 뜻을 같이하게 돼 의미가 크다”며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해 전 계열사가 협력하는 모습이 모범사례가 돼 사람 중심의 상생문화가 널리 확산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하나금융은 보육사업 확대 외에도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 일ㆍ가정 양립)’ 확대를 통한 행복한 직장을 구현하는 차원에서 매주 수요일에 운영하던 ‘가정의 날’을 주 2회(수ㆍ금요일)로 확대 시행하고 있다. 허경주 기자 fairyhkj@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