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전과 그 직후 내역은 확보 못해 한계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 주범 '드루킹' 김동원(49)씨가 10일 중랑구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들어서고 있다. 고영권 기자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주범 ‘드루킹’ 김모(49ㆍ구속기소)씨와 연루 의혹이 있는 김경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대선 이후 통화내역을 확보하게 됐다. 경찰은 통화내역 등을 분석한 뒤 김 전 의원 재소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수사팀은 최근 김 전 의원에 대한 통신영장을 발부 받아 이날 해당 이동통신사를 상대로 영장을 집행, 지난해 5월부터 최근 1년치 통화내역(그 이전치는 보관기간 만료)을 조만간 넘겨받을 예정이다. 앞서 경찰이 지난달 24일 김 전 의원에 대해 통신ㆍ계좌추적영장을 신청했다가 검찰 단계에서 기각된 뒤 1개월가량 지나서야 발부된 영장이다. 다만 드루킹 일당과의 금전거래 유무를 확인할 김 전 의원의 금융계좌 압수수색영장 재신청은 법원에서 기각됐다.

경찰은 김 전 의원의 최근 1년치 통화내역을 분석해 드루킹 김씨와의 접촉이 집중된 시기와 접촉 빈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그러나 ▦김 전 의원이 경찰 참고인 조사에서 김씨를 2016년 6월 처음 만났다고 진술했고 ▦김씨가 공개한 옥중편지에서 같은 해 10월 김 전 의원이 느릅나무 출판사를 찾아와 매크로(동일작업 반복 프로그램) 작업을 지켜봤다고 주장한 걸 감안하면, 1년치 통화내역만으로 두 사람의 관계를 전반적으로 파악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 또 경찰이 늑장을 부리다 둘 사이 연락이 집중됐을 것으로 보이는 대선 전과 그 직후 한 달치 통화내역을 확보할 수 없게 된 점도 아쉬운 대목이다.

이날 수사팀은 드루킹 일당이 대선 7개월 전인 2016년 10월부터 대선 당일인 지난해 5월 9일까지 댓글 작업을 한 인터넷 기사 주소(URL) 1만9,000여건을 보존 조치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