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국과 대화 중 선택 압박
“김정은 건설적 대화 선택할 때까지 최대 압박
북한 무모한 행동한다면 세계 최강 군대 준비
12일 정상회담 열리거나 추후에 열릴 가능성”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4일 백악관에서 북미 정상회담 취소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6ㆍ12 북미 정상회담 취소 후 “필요하다면 군사력이 준비돼 있다”며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해 강력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건설적 대화에 나오기를 희망한다며 정상회담 재개의 가능성도 남겨뒀다. 김 위원장에게 파국과 대화라는 두 가지 길을 제시해 압박하며 김 위원장의 선택을 압박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6·12 북미정상회담 개최 취소를 발표한 후 백악관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해 "북한의 최근 성명에 근거해서 싱가포르 정상회담을 '종결'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이는 북한에 엄청난 좌절이며 세계에도 좌절이다”고 말했다. 그는 “매티스 국방장관과 합참, 세계 최강인 우리 군에, 필요하다면 준비하라고 얘기했다”며 “북한이 어리석고 무모한 행동을 한다면, 한국과 일본도 준비돼 있을 뿐만 아니라 미국의 작전과 연관된 어떠한 재정적인 부담도 기꺼이 질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북한의 미래와 관련해 긍정적인 일이 일어나길 바란다”며 “북한은 비핵화의 길을 따르고 국제사회의 일원이 됨으로써 수십년 간의 가난과 압제를 끝낼 기회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김정은이 건설적인 대화와 행위에 나서는 것을 선택할 때를 나는 기다리고 있다”며 “그렇지 않다면 매우 강력한 제재, 최대의 압박 작전을 지속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한을 포함한 모든 한국민은 조화롭고 번영되며 평화롭게 함께 살 자격이 있다"며 "밝고 아름다운 미래는 핵무기 위협이 제거될 때만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무슨 일이 일어나든 우리는 미국의 안전과 안보를 놓고 절대로 타협하진 않을 것"이라며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같은 경고 속에서도 "북한과의 모든 일이 잘 되기를 희망한다. 많이 일이 일어날 수 있다. 내달 12일 북미정상회담이 열리거나 추후에 열릴 가능성이 있다. “면서 "아무도 걱정할 필요가 없다. 우리는 그것을 바로 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워싱턴=송용창 특파원 hermeet@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