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인신고 먼저 마쳐

SBS 드라마 '자명고'에 출연한 배우 나한일. SBS 제공

배우 나한일(63)과 배우 정은숙(57ㆍ본명 정하연)이 부부의 연을 맺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4일 나한일과 정은숙 측에 따르면 두 사람은 이미 혼인 신고까지 마쳤다. 나한일이 총재로 있는 한국해동검도협회 측은 이날 한국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나한일 총재가 오는 27일 서울 강남의 한 호텔에서 정은숙 씨와 결혼식을 올린다”고 말했다.

나한일은 1989년 배우 유혜영과 결혼했다가 9년 만에 이혼했고, 4년 만에 재결합했다가 다시 헤어졌다. 이후 정은숙과 만나 사랑을 키우다 결혼식까지 올리게 됐다.

나한일은 1985년 MBC 특채 탤런트로 데뷔, 드라마 ‘무풍지대’, ‘야인시대’ 등으로 얼굴을 알렸다. 한국해동검도협회를 설립해 총재를 맡고 있다.

정은숙은 1981년 MBC 공채 탤런트 출신으로 드라마 ‘조선왕조 500년’, ‘수사반장’ 등에 출연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