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국회에서 열린 개헌안 철회를 요청하는 야3당 공동기자회견에서 김관영(왼쪽에서 세번째) 바른미래당 간사가 기자회견문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박주선 공동대표, 김관영 의원, 김종대 정의당 의원, 김광수 민주평화당 의원, 장병완 평화당 원내대표. 오대근 기자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들이 23일 일제히 문재인 대통령의 개헌안 철회를 촉구했다. 24일 본회의를 강행할 시 불참하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해, 표결이 성립되지 못할 공산이 크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이 대통령 개헌안의 24일 본회의 상정을 요구하는데 대해 “대통령 개헌안은 국민적 논의와 사회적 공론화 절차가 없었으므로 (대통령) 스스로 개헌안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만약 24일 본회의가 강행된다면 안 들어가기로 했다”고 본회의 불참 의사도 확인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대표와 원내대표, 헌정특위 간사들도 이날 공동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께서 개헌안을 철회하는 결단으로 개헌논의의 물꼬를 터주시기 요청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회 논의와 별도로 제출된 대통령의 개헌안이 국회에서 통과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대통령 개헌안이 표결 불성립 또는 부결된다면 단지 대통령 개헌안의 좌초가 아니라 개헌논의 자체가 좌초될 것이 명약관화하다”고 강조했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대통령이 오기 정치로 개헌안 발의를 강행했는데 또다시 표결을 강행해 오기 정치로 일관하는 것은 개헌을 대하는 올바른 태도가 아니다”라며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평화당, 정의당은 개헌안 철회를 요청한 마당이니 내일(24일) 본회의에 불참할 것이고, 표결 불성립이 될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야4당이 본회의에 불참하면 개헌안은 의결정족수(192석)를 맞출 수 없게 된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