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아들 구광모 LG전자 상무(오른쪽)가 부친의 빈소를 지키고 있다. LG 제공

지난 20일 별세한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빈소에 이틀째 정ㆍ재계 인사들의 조문 발걸음이 계속되고 있다. 유족 측의 결정에 따라 구 회장 장례는 ‘비공개 가족장’이 원칙이지만 생전 고인과 인연을 맺었던 인사들이 계속해서 조문 행렬을 이어가고 있다.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구 회장의 빈소는 별세 이틀 째인 21일 가족 외 외부인사 중 첫 조문객으로 찾아 온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을 시작으로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이 다녀갔다.

오후에는 LG그룹 ‘4세 경영’의 핵심 축인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 차석용 LG생활건강 부회장 등이 차례로 조문했다. 5시간가량 빈소에 머물렀던 한상범 부회장은 “정말 존경하는 분이자 우리에게 주는 의미가 큰 분이셨기 때문에 (부회장들끼리) 앞으로 잘하자고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외부 인사들의 발걸음은 저녁 늦은 시간까지 이어졌다.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 손학규 바른미래당 선대위원장,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조현준 효성 회장, 조현상 효성 사장 등이 차례로 도착했다. 이후 이서현 삼성물산 패션부문 사장과 김재열 제일기획 스포츠사업총괄 사장 부부도 빈소를 찾았다. 장세주 동국제강 회장, 이웅렬 코오롱그룹 회장도 방문해 애도를 표했다.

전날에는 이재용 삼성 부회장을 시작으로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친인척인 LS그룹, LIG그룹 등의 고위 임원들이 빈소를 찾았다. 구 회장 장례는 3일장으로 치러진다. 발인은 22일 오전 8시 30분에 진행된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