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이재용 이어 3대그룹 대표 오너 기업인 모두 방문

엄숙한 분위기에서 진행되고 있는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 장례에 각계 인사들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유족 측이 비공개 가족장을 원칙으로 정한 만큼 외부 인사들은 최대한 말을 아끼며 고인의 넋을 기린 후 조용히 떠났다.

구 회장 별세 이틀째인 21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빈소에는 생전 고인과 인연을 맺은 정ㆍ재계 인사들이 찾아왔다. 오전 반기문 전 UN 사무총장에 이어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도착했다. 오후에는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도 다녀갔다. 전날 조문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3대 그룹 대표 기업인들이 모두 추모 행렬에 동참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이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 빈소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기업인 시절부터 구 회장을 알고 지냈다는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도 애도의 뜻을 표했다. 안 후보는 “아직 할 일이 많고 존경 받는 분인데 너무 큰 상실감을 느낀다”며 “고인의 뜻을 받들어 기업인들, 그리고 저 역시 정치권에서 제 역할을 열심히 다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발인은 22일 오전 비공개로 진행된다. LG그룹 관계자는 “장례 절차나 방식, 장지 등은 공개하지 않기로 유족들이 결정했다”며 “간소하고 조용히 치러달라는 고인의 유지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