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인 송인배(가운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이 '드루킹' 김동원(왼쪽)과 김경수 전 의원을 소개시켜 준 '연결 고리'인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일보 자료사진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 주범인 ‘드루킹’ 김동원(49ㆍ구속기소)씨가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와 연결해 준 인물이 문재인 대통령의 또 다른 측근인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인 것으로 드러나면서 드루킹 사건이 또 다른 국면을 맞게 됐다.

20일 청와대 민정수석실 조사에 따르면 송 비서관은 20대 총선에서 낙선한 직후인 2016년 6월 자신의 선거 운동을 도왔던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회원의 소개로 총 네 차례 드루킹을 만났다. 이후 2016년 11월 경기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 2016년 12월과 2017년 2월엔 집 인근 호프집에서 만나 대화를 나눴다. 청와대는 해당 만남에서 ‘부적절행위가 없어 조사를 종결했다’고 설명했지만 의혹은 오히려 커지는 모양새다.

관건은 송 비서관이 이 만남에서 ‘댓글 여론전’을 하는 드루킹의 ‘실체’를 인지했는가 여부다. 김 전 의원과 연결되는 고리가 부족했던 김씨가 그 연결 고리로 송 비서관을 선택해 접근했다면, 오히려 김 전 의원보다 댓글 작업과 관련해 더 많은 연락을 주고 받았을 공산이 크기 때문이다. 하지만 송 비서관은 조사에서 드루킹과 단둘이 만난 적이 없고 대화 주제도 정국 현안과 같은 일반적인 내용이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을 응원하는 순수한 지지자들과의 만남이었다는 것이다.

또 송 비서관이 경공모 회원들을 만났을 때 두 차례에 걸쳐 받은 소정의 ‘사례비’ 역시 그 목적에 따라 논란이 될 수 있다. 청와대는 “상식에 크게 벗어나지 않는 많지 않은 액수”라고 밝혔다. 송 비서관은 조사에서 “인사청탁과 같은 부적절한 행위는 없었다”고 해명하며 대가성 의혹을 일축했다.

네이버 댓글 여론조작 혐의를 받는 파워블로거 '드루킹' 김동원 씨. 연합뉴스

송 비서관이 문 대통령의 일거수일투족을 챙기는 최측근인 만큼 그가 드루킹을 수 차례 접촉했다는 사실만으로도 큰 파장을 일으킬 게 뻔한데도 관련 내용을 문 대통령에게 보고하지 않았다는 청와대의 설명도 의문을 남긴다. 민정수석실은 지난달 20일쯤 송 비서관이 민정수석실에 드루킹과 과거에 만난 사실을 전했고 조사 결과 큰 문제가 없다고 판단해 사안을 종결한 뒤 문 대통령에게 결과를 보고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지난달 20일은 김 후보가 기자회견을 열어 드루킹이 자신에게 ‘반위협적’ 발언을 해왔다며 그 사실을 청와대 민정비서관에게 전달했음을 공개한 지 나흘 가량 흐른 시점이다.

한편 문 대통령이 드루킹이나 경공모의 존재를 미리 알았을 것이라고 여권을 압박하고 있는 야권은 송 비서관과 드루킹의 접촉 사실이 드러남에 따라 공세 수위를 한층 높일 전망이다.

송옥진 기자 click@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