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관들이 18일 쿠바 하바나 남쪽 20km 보에로스 농작지대에 추락한 보잉 737 여객기 잔해에 물을 뿌리고 있다.하바나=로이터 연합뉴스

쿠바에서 발생한 국내선 여객기 추락 사고 사망자가 110명으로 공식 집계됐다고 19일(현지시간) 쿠바 국영 매체 쿠바데바테가 아델 로드리게스 교통부 장관을 인용해 보도했다. 사고 기체는 국영 '쿠바나 데 아비아시온'과 전세기 임대 계약을 한 멕시코 항공사 글로벌 에어 소속 보잉 737 항공기로, 전날 오전 모두 113명을 태우고 수도 아바나 호세 마르티 국제공항을 이륙한 직후 추락했다.로드리게스 장관은 탑승자는 모두 113명이고, 102명이 쿠바 승객이라고 밝혔다.또 3명의 관광객, 2명의 외국인 승객, 그리고 6명의 멕시코 국적 조종사·승무원이 탑승했다고 설명했다.현재까지 비공식적으로 한국인은 사고 항공기에 탑승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쿠바를 관할하는 주멕시코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쿠바 정부가 공식적으로 사망자의 전체 신원을 공개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여러 경로를 통해 계속 확인 중"이라며 "현시점에선 비공식적으로 한국인이 사고 비행기에 탑승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고영권 기자 youngkoh@hankookilbo.com

미구엘 디아즈 카넬 쿠바 대통령(왼쪽에서 세번째)과 관계자들이 18일 쿠바 하바나 남쪽 20km 보에로스 농작지대에 떨어진 보잉 737 추락사고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하바나=AP 연합뉴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