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병으로 투병 중 오늘 오전 9시52분 운명
“연명치료 거부” 평소 뜻 따라
비공개 가족장 예정
연합뉴스

구본무 LG그룹 회장이 20일 오전 9시 52분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73세.

구 회장은 최근 1년여간 투병을 하는 가운데, “연명치료는 하지 않겠다”는 평소 뜻에 따라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이날 평화롭게 영면에 들었다고 LG 측은 밝혔다.

LG는 “구 회장의 장례는 조용하고 간소하게 치르기를 원했던 고인의 유지와 유족들의 뜻에 따라 가족장으로 하며,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에 가족 외의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하기로 했다. 애도의 뜻은 마음으로 전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유족 측은 밝혔다”고 전했다.

이는 생전에 과한 의전과 복잡한 격식을 마다하고 소탈하고 겸손하게 살아왔으며, 자신으로 인해 번거로움을 끼치고 싶지 않아했던 고인의 뜻을 따르기 위한 것이라고 LG그룹 측은 밝혔다.

구자경 LG 명예회장의 장남인 고인은 LG가(家) 3세대 총수로서 지난 1995년 회장직에 오른 뒤 23년간 LG그룹을 이끌어 왔다.

고인은 연세대를 다니다가 미국으로 유학을 가 클리블랜드 주립대에서 경영학 석사 학위를 받은 뒤 ㈜럭키에 입사했다. 1989년에는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부회장에 선임됐고 LG상록재단 이사장과 LG연암문화재단 이사장 등도 지냈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영식 씨와 아들 구광모 LG전자 상무, 딸 연경ㆍ연수 씨가 있다.

구본무 회장은 공격 경영을 바탕으로 전기 전자와 화학 사업을 LG그룹의 주력 사업으로 키워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LG그룹은 구 회장의 경영 방침으로 최근에도 통신서비스, 에너지, 바이오 등 신성장 분야로 활발하게 보폭을 넓혀왔다. 고인은 특히 서울 마곡산업단지에 4조원을 투자해 국내 최대 규모의 융복합 연구단지인 'LG사이언스파크'를 건립을 주도해, LG 미래 먹거리를 위한 첨단 연구개발(R&D) 장을 마련했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LG그룹 관계자는 “고인의 미래 경영환경에 대한 선견지명은 LG를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 시키는 든든한 토대가 됐다"고 말했다

구 회장이 타계하면서 LG그룹을 이끌 선장자리는 구광모 LG전자 상무가 이어받게 됐다

구 상무는 고인의 동생인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의 장남으로, 2004년 구본무 회장의 양자로 입양됐다. 구 상무는 다음달 29일 열릴 임시 주주총회에서 등기이사로 선임되고 난 뒤 경영 전면에 나설 전망이다. 구 회장 와병 중 그룹 경영을 대신 맡았던 구본준 부회장은 구 상무가 경영 책임자로 나서면 향후 그룹 경영에서 손을 뗄 것으로 재계는 보고 있다.

김용식 기자 jawohl@hankookilbo.com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