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후보가 17일 오후 창원시 의창구 STX빌딩에서 열린 선거사무실 개소식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 캠프는 18일 '드루킹' 김모씨가 조선일보에 옥중편지를 보내 김 후보가 댓글공작을 처음부터 알았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정치브로커의 황당소설에 속을 국민은 없다"고 일축했다.

김 후보 캠프 제윤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한마디로 황당하고 어처구니 없는 소설같은 얘기에 불과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제 대변인은 "조선일보가 또 다시 드루킹의 편지를 통해 김 후보와 드루킹의 의혹을 왜곡시켜 보도했다"며 "조선일보는 계속적으로 김 후보와 드루킹을 연관시키면서 이번 지방선거에 개입하려는 행동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드루킹의 옥중편지는 검찰이 자신에 대한 수사 축소와 빠른 석방을 보장하면 김 후보가 댓글 지시에 대해 진술하겠다는 제안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작성된 것에 불과하다"며 "드루킹은 협박과 댓글공작으로 정치인에게 접근한 정치브로커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제 대변인은 "범죄행위에 대해 조사를 받는 사람의 일방적인 주장을 연일 특종보도인 것처럼 기사화하는 조선일보에 심각한 유감을 표한다"며 "정치브로커와 이를 이용해 부당한 선거개입을 시도하는 조선일보의 행동에 동조하고 이를 믿을 국민은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결국 이번 선거는 낡은 정치를 반복하는 과거 세력과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고자 하는 미래 세력의 대결임이 다시 한 번 확인됐다"며 "국민들과 경남도민들은 이번 선거를 통해 낡은 과거를 심판하고 새로운 미래를 선택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