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사표 제출 수리 돼... 성희롱성 발언 논란도

류재림 원장. 한국영상자료원 제공

지인 운영 업체를 기관 사업 담당 직원에게 소개해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 감사를 받았던 류재림 한국영상자료원(영상자료원) 원장이 결국 사임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8일 영화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류 원장은 지난달 사표를 제출했고, 같은 달 수리됐다. 2015년 10월 영상자료원장에 임명된 후 2년 6개월 만의 퇴진이다. 영상자료원장 임기는 3년이다. 영상자료원은 이날 한국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류 원장의 사퇴 이유에 대해 “자진 사퇴”라고만 밝혔다.

류 원장 취임 후 그를 둘러싼 잡음은 끊이지 않았다. 이로 인해 류 원장이 임기를 다 채우지 못할 것이란 우려의 목소리가 높았다. 특히 지인이 운영하는 업체를 영상자료원 사업 담당 직원에게 소개해 기관장으로서 부적절한 처신을 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류 원장은 2017년 12월 여자가 많은 한 부서 송년회에서 남자 직원을 향해 “꽃밭에서 근무하네” 식의 성희롱성 발언을 해 내부에서 문제가 제기됐고, 결국 지난 3월 영상자료원 내부 게시판에 사과문을 올리기도 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