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크린 데일리 평론가 10명 중 8명 만점

10명 평가서 별 4개 만점에 3.8
“고요하게 파괴적이며 불가해적”
제71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초청작 ‘버닝’의 이창동 감독(왼쪽부터)과 배우 유아인 스티븐 연 전종서가 17일(현지시간) 포토콜 행사에서 웃음 짓고 있다. 칸= EPA 연합뉴스

제71회 칸국제영화제(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이 칸영화제 공식 일일 소식지인 스크린 데일리에서 역대 최고 평점을 기록했다.

스크린 데일리는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러시아 등 각국 10개 매체 평론가의 별점을 취합해 평점을 매기는데, ‘버닝’은 4점(별 4개) 만점에 3.8점을 받았다. 10명 중 8명이 만점인 4점을 선사했고, 2명이 3점을 줬다.

스크린 데일리는 18일(현지시간) “‘버닝’이 기록한 점수는 칸영화제 경쟁부문 평점 집계 역사상 최고점”이라고 밝혔다. 앞서 최고 평점을 기록한 작품은 2016년 독일 마렌 아데 감독이 연출한 ‘토니 에드만’으로, 당시 3.7점을 받았다.

17일 기준으로 경쟁부문 초청작 21편 중 19편이 공식 상영됐고, ‘버닝’을 포함해 17편에 대한 평점이 공개됐다. 모든 초청작이 다 공개된 것은 아니지만 ‘버닝’에 대한 칸 현지의 호응은 충분히 체감할 수 있는 점수다. 스크린은 “고요하게 파괴적이며 놀라운 복합성과 불가해성을 지닌 영화”라고 ‘버닝’을 높이 평가했다.

물론 온도차는 있다. 또 다른 일일 소식지 르 필름 프랑세즈의 평점에서 ‘버닝’은 만점에 해당하는 황금종려가지를 3군데로부터 받았고, 3개 매체로부터 별 3개를 받았다. 르 필름 프랑세즈는 유럽 15개 매체의 평가를 싣되 전체 평점은 매기지 않는다. 황금종려가지 개수만 따지면 ‘버닝’이 ‘레토’(6개ㆍ감독 키렐 세레브렌니코프)와 ‘앳 워’(6개ㆍ감독 스테판 브리제) ‘만비키 가족’(4개ㆍ감독 고레에다 히로카즈)보다 뒤진다.

영화제 일일 소식지의 평점이 심사 결과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아니다. ‘버닝’에 앞서 스크린 데일리 최고 평점을 받았던 ‘토니 에드만’은 어떤 상도 받지 못한 채 빈손으로 돌아갔다. 당시 황금종려상을 받은 켄 로치 감독의 ‘나, 다니엘 블레이크’는 4점 만점에 2.4점으로 중위권이었다.

수상 결과는 역시 심사위원들의 성향에 달려 있다. 올해 경쟁부문 심사위원 9명 중 5명이 여성이고, 심사위원장은 배우 케이트 블란쳇이다. 전 세계를 뒤흔든 ‘미투(#MeToo)’ 운동까지 맞물려 칸영화제도 성평등 요구에 직면해 있다. 여성주의적 시각이 심사에 반영될 가능성이 크다. 현지 언론과 세계 영화계 유력 인사들이 호평한 ‘버닝’이 심사위원들에게는 어떤 평가를 받았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폐막은 19일이다.

칸=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