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소기업이 미래다] 글로벌네트웍스 서영직 사장ㆍ김기봉 대표

IT와 유통전문가가 공동 창업
수입업자와 정육ㆍ음식점을 연결
소수 유통업자만 알던 시세를
‘미트박스’에선 주가 보듯 확인
“농수산물로 취급품목 넓혀
글로벌 회사가 되는 게 목표”
축산물 직거래 플랫폼 미트박스를 운영하는 글로벌네트웍스의 공동 창업자인 김기봉(왼쪽) 대표, 서영직 사장이 경기도 판교 본사에서 미트박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배우한 기자

복잡하고 불투명한 축산물 유통업계에 혁신을 일으키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창업한 지 4년밖에 안 된 스타트업 글로벌네트웍스가 그 주인공이다. 이들은 생산ㆍ수입업체와 소비자를 바로 이어줘 가격 거품을 걷어내고 공급자가 독점하던 원가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등 축산물 시장에 지각 변동을 일으키고 있다.

글로벌네트웍스가 운영하는 ‘미트박스’는 공급자와 소비자를 연결해주는 축산물 B2B(기업 간 거래) 직거래 플랫폼이다. 고기를 상자 단위로 구매하는 음식점이나 정육점 자영업자들이 미트박스의 주요 고객들이다. 2014년 축산물 유통 부문 전문가인 김기봉 대표와 정보기술(IT) 전문가인 서영직 사장이 힘을 모아 이 회사를 설립했다. 서 사장은 “게임회사 웹젠에서 전략기획실장을 지낸 뒤 사업 아이템을 찾던 중 축산 분야가 여전히 비효율적인 방식으로 돌아가고 있고 낙후돼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경북대 동기로 오랜 친구이자 축산 분야에서 경험과 노하우가 풍부한 김 대표에게 제안했는데 흔쾌히 승낙해서 함께하게 됐다”고 말했다.

축산물 유통은 오프라인 위주의 폐쇄적인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어서 소수의 업계 관계자가 정보를 독식하는 데다 유통 구조도 복잡해서 서 사장 혼자의 힘만으로 접근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LG유통(현 GS리테일)과 아워홈의 축산 상품기획자(MD)로 10년 넘게 근무해 축산물 유통 구조를 누구보다 잘 알 뿐만 아니라 인맥도 탄탄한 김 대표가 큰 힘이 됐다. 특히 김 대표는 보쌈 프랜차이즈를 운영하고 있어서 자영업자들이 느끼는 고충을 잘 알고 있었다. 두 사람은 “몇몇 업자가 정보를 독점하고 있는데 이를 공개하면 시장을 투명하게 만들 수 있고 가격 거품도 없앨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친하게 지내던 수입업자들을 설득하며 공급 물량을 확보했다. 미트박스를 활용하면 중간상인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면서 새로운 고객을 늘릴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물류ㆍ마케팅 서비스도 제공하겠다고 약속했다. 물류는 오뚜기의 자회사인 물류회사 오뚜기OLS와 협업으로 해결했다. 음식점 자영업자들에겐 중간 마진을 없애 기존 가격보다 20~30%가량 저렴하게 공급해주겠다고 제안했다. 유통업자들의 저항이 만만치 않아 창업 초기에는 협박 전화나 항의 전화가 끊이지 않았다고 한다. 김 대표는 “우리가 공개하는 시세가 기준이 되고 업계에서 대세가 되면 시장을 주도할 수 있을 거로 생각했는데 결국 그게 맞아 떨어졌다”고 말했다.

미트박스를 반신반의하던 수입업자들은 매출과 신규 고객이 느는 것을 확인하며 만족감을 표했다. 자영업자들도 싼값에 양질의 고기를 공급받아 수익을 크게 늘릴 수 있었다. 소수의 유통업자가 독점하던 시세를 주식 시황 보듯 매일 확인할 수 있게 되면서 미트박스에서 거래되는 축산물 가격에 대한 신뢰도 높아졌다.

입소문을 타자 회사는 급성장했다. 2014년 4,000만원에 불과하던 거래액은 지난해 875억원으로 뛰었다. 미트박스를 이용하는 음식점도 창업 초 50여 곳에서 올 초 1만7,000여 곳으로 늘었다. 현재 자영업자 및 개인 고객 수는 3만여명이다. 소프트뱅크벤처스 등 벤처캐피털들도 미트박스의 성공을 예견하고 110억원을 투자했다.

두 사람은 직거래 플랫폼 구축에 만족하지 않고 다음 단계로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비즈니스를 펼치겠다는 것이다. 서 사장은 “자영업자들의 구매 패턴 등을 분석해 신용평가의 근거 자료로 활용할 수 있게 해주면 대출받기가 훨씬 쉬워질 것”이라며 “금융권과 접촉하며 협업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데이터를 활용한 사업은 무궁무진하다. 블록체인을 통해 축산물 유통 이력을 검증하는 자료로 쓸 수도 있고, 지역별 매출 정보 등 다양한 데이터를 활용해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한 컨설팅도 가능하다.

미트박스가 꿈꾸는 미래는 아마존이나 알리바바처럼 유통 시장을 흔들 수 있는 글로벌 회사가 되는 것이다. 축산물에서 시작해 농산물과 수산물 등 취급 상품을 확대한 뒤 해외에 진출하겠다는 계획도 있다. “스타트업 회사 하나가 생태계를 바꾸는 건 어렵지만 변화를 위한 중요한 계기를 만들 수는 있다. 작은 노력이 모이면 시장을 바꿀 수 있을 것이다.”(서 사장) “우리 비즈니스는 한국 시장에 국한하지 않는다. 우리가 만든 시스템과 비즈니스 모델을 갖고 해외로 진출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김 대표)

고경석 기자 kav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