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에 댓글수사 축소 거래 시도
거절 당하자 언론에 옥중편지
檢 “면담내용 녹화, 필요시 공개”
네이버 댓글 여론조작 혐의를 받는 파워블로거 '드루킹' 김모 씨가 16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속행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 주범인 ‘드루킹’ 김동원(49ㆍ구속기소)씨가 “김경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현 경남지사 후보) 관련 진술을 해 줄 테니 나를 석방시켜 달라”며 검찰에 댓글조작 수사 축소 등 형량 거래(플리바게닝)를 시도한 사실이 확인됐다. 김씨는 옥중편지에서 “검찰이 김 의원 관련 부분을 덮으려 한다”고 폭로했지만, 검찰은 “사실무근”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18일 서울중앙지검에 따르면 김씨는 11일 변호인을 통해 담당검사 면담을 신청한 뒤 14일 형사3부 소속 검사와 만나 “검사님에 폭탄 선물을 하나 드릴 테니 요구조건을 들어달라”고 말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드루킹이 무슨 말을 할 지는 몰랐지만 그래도 말을 들어봐야 할 것 같아 면담 요청을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당시 면담에서 김씨는 “(댓글 추천 조작에) 매크로(자동 반복 작업 기술) 이용 사실을 김 전 의원에게 미리 알려준 사실이 있다”며 “김 전 의원 연루 여부 진술을 하는 대신 댓글조작 수사는 현재까지 진행된 것만으로 축소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와 더불어 ▦김씨 자신의 석방 ▦자신이 주도한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회원 불처벌 등을 요구했다. 김씨는 수사를 주도했던 경찰과 사건을 송치받은 검찰이 실적 경쟁을 하느라 김 전 의원의 연루 여부를 반길 것으로 기대해, 검찰 측에 이런 제안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담당 검사는 이런 식의 플리바게닝이 불법이라고 간주해 김씨 제안을 일축했다. 그러자 김씨는 “검찰이 받지 않으면 이후 경찰수사에서 말을 하고 조선일보에 이 사실을 알리겠다”고 밝혔고, 면담은 중지됐다. 김씨는 검찰과의 거래가 실패하자 조선일보에 편지를 보낸 것으로 보인다. 검찰 관계자는 “김씨와 검사의 면담은 녹화ㆍ녹음되어 있다”며 “필요시 녹음ㆍ녹화 파일을 공개할 계획이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향후 상황을 봐서 법적인 조치를 취하는 것을 검토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17일 조선일보에 편지를 보내 “검찰이 사건을 축소하고 모든 죄를 저와 경공모에 뒤집어 씌워 종결하려 한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검사가 김경수 의원과 관련한 진술을 빼라는 지시를 한 것으로 들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드루킹 본인이 수사 축소를 요청해 거절당했음에도, 마치 검찰이 수사를 축소하려 한 것처럼 덤터기를 씌우는 것에 어처구니가 없다”고 반박했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