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남부 칸에서 열리고 있는 제 71회 칸 영화제에서 16일(현지시간) 경쟁부문에 초청된 이창동 감독의 '버닝' 레드카펫 행사가 열린 가운데 영화제작자 이종동(왼쪽부터), 스티브 연, 전종서, 유아인, 이창동 감독이 나란히 서서 손을 흔들고 있다. EPA 연합뉴스
프랑스 남부 칸에서 열리고 있는 제 71회 칸 영화제에서 16일(현지시간) 경쟁부문에 초청된 이창동 감독의 '버닝' 레드카펫 행사가 열린 가운데 스티브 연, 전종서, 유아인이 나란히 서서 손을 흔들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프랑스 남부 칸에서 열리고 있는 제 71회 칸 영화제에서 16일(현지시간) 경쟁부문에 초청된 이창동 감독의 '버닝' 레드카펫 행사가 열린 가운데 이창동감독, 유아인, 전종서, 스티브 연,영화제작자 이종동(왼쪽부터) 손을 잡고 나란히 서 있다. EPA 연합뉴스
프랑스 남부 칸에서 열리고 있는 제 71회 칸 영화제에서 16일(현지시간) 경쟁부문에 초청된 이창동 감독의 '버닝' 레드카펫 행사가 열린 가운데 영화제작자, 스티브 연, 전종서, 유아인이 나란히 서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프랑스 남부 칸에서 열리고 있는 제 71회 칸 영화제에서 16일(현지시간) 경쟁부문에 초청된 이창동 감독의 '버닝' 레드카펫 행사가 열린 가운데 이창동감독, 유아인, 전종서, 스티브 연이 나란히 서 있다. EPA 연합뉴스
프랑스 남부 칸에서 열리고 있는 제 71회 칸 영화제에서 16일(현지시간) 경쟁부문에 초청된 이창동 감독의 '버닝' 레드카펫 행사가 열리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정리=박주영 bluesky@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