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의 한 중학교에서 교사가 주차하던 승용차가 갑자기 학교 밖을 벗어난 뒤 인도를 덮쳐 등교하던 학생 4명이 다쳤다.

17일 청주 청원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0분께 청원구의 한 중학교 내 주차장에서 교사 A(49·여)씨의 아반떼 승용차가 안전펜스를 넘어 학교 밖 인도로 돌진했다.

차량은 등교하던 B(14)군 등 학생 4명을 덮쳤다.

머리 등을 크게 다친 B군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아직 의식을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머지 피해 학생 3명과 A씨도 크고 작은 부상을 당해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경찰은 "주차를 하던 도중 차량이 갑자기 안전펜스를 넘어 인도로 나갔다"는 A씨 진술 등을 토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