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산단 개발계획변경 승인
상복ㆍ남지동 일원 43만5000㎡
1300억 들여 2020년 완공 계획
창원시는 창원국가산업단지 확장지역을 첨단특화산업단지로 조성키로 했다. 사진은 창원국가산단 확장지역 위치도. 창원시 제공

경남 창원시는 부족한 산업시설 용지를 확보하고 창원국가산업단지 내 기존 산업과 연계 할 수 있는 첨단산업을 유치ㆍ집적화한 첨단특화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2015년 12월 신청한 창원국가산단 확장에 따른 산업단지 개발계획 변경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승인됐다고 17일 밝혔다.

1974년 지정된 창원국가산단은 현재 조성된 산업시설용지 1만7.321㎢(약 524만평)는 입주가 완료돼 사업 확장과 첨단 신산업 유치를 계획하는 기업체 등의 산업시설용지 부족현상이 문제점으로 지적돼 왔다.

시는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고 첨단업종ㆍ벤처기업 등 첨단산업을 집적화 할 수 있는 첨단특화산업단지를 공급을 위해 산단 확장을 추진해 왔다.

이번에 확장되는 단지는 성산구 상복ㆍ남지동 일원 약 43만5,000㎡(약 13만평)으로, 총사업비 1,200여억원을 들여 2020년까지 산업단지를 조성, 기존 산단 내 대규모 필지의 분할제한으로 첨단업종에 특화된 중소규모(1,000~5,000㎡) 필지로 공급할 계획이다.

시는 이를 통해 첨단산업 유치에 숨통이 트이고, 부족한 공장용지로 인해 타 지역에서의 생산ㆍ납품에 따른 물류비용 절감 등 기업 애로사항이 해소될 것으로 보고 있다.

창원시 관계자는 “산업단지 확장을 위한 개발계획이 승인됨에 따라 부족한 산업시설용지를 적기에 공급해 첨단산업을 유치ㆍ집적화 할 수 있도록 첨단특화산업단지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동렬 기자 dyle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