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아베 신조 내각의 아소 다로 부총리 겸 재무장관. AFP 연합뉴스

잦은 말실수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이 이번에는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로 향할 북한의 비행기를 언급하면서 '추락'이라는 표현을 썼다.

16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아소 부총리는 이날 도쿄(東京) 도내에서 열린 강연에서 다음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인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해 "그 볼품 없는 (북한의) 비행기가 무사히 싱가포르까지 날아가 주는 것을 기대하지만, 도중에 떨어진다면 (시시해서) 말할 거리가 안된다"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탑승할 전용기의 추락을 언급하며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불편한 속내를 드러낸 것이다.

통신은 아소 부총리의 발언이 "북미 정상회담이 행해지는 시점까지 왔다"고 북미 대화의 진전을 평가하는 대목에서 나온 것이긴 하지만 경솔하다는 비판을 초래할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날 2012년 자민당의 총재 선거에서 자신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지지한 것과 관련해 "어두운 녀석을 선택할지, 그다지 머리가 좋지 않은 녀석을 선택할지…"라며 "그렇다면 속이 나쁜 녀석을 고르는 것이 가장 좋다(고 생각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당시 총재 선거에 입후보했던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자민당 간사장, 이시하라 노부테루(石原伸晃) 전 경제재생상을 '어두운 녀석', '그다지 머리가 좋지 않은 녀석'이라고 원색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속이 나쁜 녀석'은 궤양성 대장염을 앓고 있는 아베 총리를 지칭한 것으로 보인다.

아소 부총리는 그동안 여러 차례 망언으로 설화(舌禍)를 겪어왔다. 최근에는 재무성 차관의 여기자 성희롱 의혹에 대해 "성희롱이라는 죄는 없다". "함정에 빠졌다는 의견도 있다"고 말해 거센 비판을 받기도 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