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에서는 처음
경기 포천시 도시재생사업 추진 구역. 경기도 제공

경기 포천시 포천동, 영북면, 이동면 등 3개소에서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추진된다. 경기북부에서 도시재생이 이뤄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경기도는 지난 2월 7일 경기도 도시재생위원회가 조건부 승인한 포천시 도시재생 전략계획에 대해 심사한 결과 해당 요건에 대한 이행작업이 완료돼 17일 이를 최종 승인했다고 밝혔다.

‘도시재생 전략계획’은 좁은 도로와 오래된 건물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구도심 지역을 활성화시키는 도시계획으로 지난 2013년 12월 시행된 ‘도시재생 활성화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각 시군이 수립하고 경기도가 승인한다.

포천시 진단결과 14개 행정동 중 43%인 6개동이 쇠퇴지역으로 분류됐다. 시는 이 가운데 이번 3개 지역을 ‘일반근린형’ 도시재생 활성화지역으로 지정했다.

시는 ▦포천동은 주민 정주환경개선 및 골목상권 강화 ▦영북면은 지역환경개선 및 관광자원 활용한 상권활성화 ▦이동면은 지역자산 활용 및 도시환경개선 등의 재생전략을 추진할 예정이다.

경기도내 도시재생 사업대상 지역은 기존 부천 7곳, 평택 7곳, 성남 17곳, 안양 7곳, 수원 6곳 등 5개시 44곳에서 6개시 47곳이 됐다.

이범구 기자 eb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