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장관-브룩스 사령관 긴급회동
북측 반발에도 일정 그대로 유지
2009년 시작한 연합공중훈련
올해 F-22 8대 참가하며 북한 민감
또다른 전략자산 B-52는 빼기로
고위급회담 훈련 이후 개최할 듯
6ㆍ15행사, 이산상봉 등 차질 우려
북한이 한·미 공군의 대규모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 훈련을 이유로 남북 고위급회담을 취소한 가운데, 16일 광주 공군 제1전투비행단 활주로에서 전투기가 이륙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한국과 미국은 북한이 남북 고위급회담 취소 사유로 든 한미 연합공중훈련 ‘맥스선더(Max Thunder)’를 예정된 기한인 25일까지 계획대로 진행키로 했다. 이런 기류대로라면 북한이 훈련 종료 전까진 회담 개최에 응하지 않을 가능성이 큰 만큼, 판문점 선언 이행에도 일부 차질이 불가피한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북한이 맥스선더를 이유로 남북 고위급회담을 무기 연기하겠다고 발표한 16일 오전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빈센트 브룩스 한미 연합사령관은 긴급 회동을 갖고 북한 의도 파악 및 대책 마련을 위한 대책 회의를 열었다. 그 결과 맥스선더 훈련을 예정된 일정대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11일 시작한 훈련은 25일까지 2주간 진행된다.

국방부는“맥스선더 훈련은 조종사 기량 향상을 위한 훈련으로 작전 계획 시행이나 공격 훈련이 아니다”며 “훈련 진행에 있어 한미 간 이견은 없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새벽 해당 훈련에 대해 “우리(북한)에 대한 공중 선제타격과 제공권 장악을 목적으로 벌이는 훈련”이라고 비난한 데 따른 해명으로 풀이된다.

2009년 시작, 매년 5월 열린 맥스선더 훈련에는 F-15K와 F-16 등 한미 공군 전투기 100여대가 참가해왔다. 팀을 나눠 모의 교전을 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며, 공군 기량을 끌어올리는 방어적 차원의 연례 훈련이라는 게 군 관계자 설명이다.

훈련 규모는 예년과 비슷한 수준이나, 올해 훈련에는 F-22 스텔스 전투기가 처음으로 참가하는 것이 특징이다. 스텔스 성능이 뛰어나 북한 레이더망을 뚫고 핵심 시설을 정확하게 타격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대북 압박용이라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현재 8대가 이미 훈련에 참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미 전략자산 B-52 장거리폭격기는 북한이 맥스선더 훈련에 강한 거부 반응을 보이면서 불참이 결정됐다.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등이 주최한 강연에서 “송영무 장관이 브룩스 사령관을 만나 내일(17일) B-52를 한반도에 전개하지 못하도록 조치했다”고 말했다.

북한이 고위급회담을 기약 없이 연기하며 지난달 27일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 이행에도 빨간 불이 켜졌다. 이날 회담에서 합의사항 우선순위를 조율하고, 분야별 회담 일정을 협의할 것으로 예상됐기 때문이다. 적어도 북한이 취소 구실로 삼은 맥스선더 종료일(25일)까진 회담을 열기가 어려운 것으로 보이는 만큼, 당장 5월 중 개최하기로 합의한 장성급 군사회담이 연기될 가능성이 커졌다. 8ㆍ15를 계기로 열릴 이산가족상봉 행사는 물론 한 달도 남지 않은 6ㆍ15 민족공동행사 진행에도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로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판문점 선언 이행에 근본적인 문제가 생긴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게 보지는 않는다”며 “이제 시작 단계이고, 비핵화나 평화로 가는 과정에서 여러 상황이 있을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북한은 앞서 맥스선더 훈련을 비롯, 북측 최고존엄과 체제에 대한 모독을 남측 정부가 방관하고 있다는 점을 문제 삼아 남북 고위급회담을 취소하며 “남북 관계에 난관과 장애가 조성된 것은 남조선 당국에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신은별 기자 ebshi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